본문 바로가기

그리고 일상/그냥 사는 이야기

마리오아울렛 쇼핑도 식후경....,부터.

지난주 이곳 마리오아울렛에서의
즐거운 쇼핑으로 인하여 오늘 일찍부터
나섰다..
그리고 여기는 1관8층 푸드코트
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하지않는가?
쇼핑은 곧 체력이기때문이다. ㅋㅋ


대형마트의 푸드코트처럼 뻥 뚫리거나 시야가 팍트인
느낌은 나질않지만 그래도 Restaurant으로 밥먹으로
온듯한 그런 느낌은 괜찮은듯하다.

한마디로 정말 잘 먹었다.
이런곳에서의 음식맛은 기대하지 않는게
나의 철칙.!
허나 그릇 바닥이 다 보일정도로
맛있게 먹었다.ㅎㅎ
이왕이면 처음 음식이 나왔을때
찍어둘걸 이라는 후회막급함!
울 마나님은 쫄면(5,500원)
난 고추얼큰한짬뽕밥!(6,000원)
두 메뉴다 펜시멘(Fancy men)이라는곳에서 판매하는데
쫄면은 그저 그렇고 고추얼큰한짬뽕밥은
마나님과 내가 동시에 WoW!
그래서 다 먹은그릇이라도
어쩔수없이 찍게됐는데....

혹시 이곳에 들르고 매운것이 생각난다면 

추천하고 싶은 음식임다...

식후 막간을 이용한 블로그 업데이팅이었 습니다.
이것이 내가 사는 모습입니다.. 좀 정리할걸 그랬지요?